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40,932건, 최근 108 건
   

야당지지자들의 결벽성

글쓴이 : mem4344 날짜 : 2017-01-12 (목) 조회 : 76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sisa/28612


요즘 이재명 박원순 두 시장의 발언을 보며 걱정하시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저도 마찬가지고요.
설마 저 발언이 사실일까. 기사를 몇번씩 읽어보기도 하죠.
네거티브 맞죠. 1등을 까면 깔수록 이슈화되고 자신의 이야기가 언론을 통해 회자되기를 바라는 후발주자들의 헛발질.
걱정됩니다.
하지만 후보들보다 더 걱정되는 건 우리 야당지지자들입니다.
우리끼리라는 표현에 거부감을 가지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이번에 이겨야 합니다. 나라를 개판으로 만들어 놓은 저 세력들을 심판해야 하며, 조금이나마 이 사회를 정상에 가깝도록 돌려 놓기 위해서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합니다.
저는 이번 선거 역시 51대 49의 싸움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현재 문재인 대표의 지지가 우리 핵심 지지층의 지지율이며, 우리 지지자들이 얼마나 더 결집하느냐가 이번 대선의 승패를 가른다고 생각합니다.
야당지지자들이 걱정된다고 말씀드린건, 누가 되든 이번엔 결집해서 이겨야 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지금의 모습은 서로서로에게 대못을 박고 있습니다. 오유의 모습만 보면 이시장, 박시장은 이미 경선판에서 아웃됐습니다.
저도 민주당 경선에서 문대표가 이길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거 가지고는 저 강대한 세력을 이길 수 없습니다.
우리가 일치 단결해서 한 명 한 명 설득하고 우리편이 투표장에 나가도록 독려해야 이길까 말까입니다.
하지만 그전에 이미 서로 상처 주고 판에서 아웃시키면 결국 상처받은 문대표만 남게 됩니다.
물론 그것이 문대표의 잘못은 아니고 지지자의 잘못도 아닙니다. 그렇게 공격하고 상처줬던 두 시장의 전략과 관점, 그리고 선택의 문제이겠지요.
저는 이부분에서 한번 묻고 싶습니다.
야당지지자들은 명분이 없으면 지지하지 않습니다. 맞는 말이고 그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 기준을 조금만 낮춰보시죠
제목에서 결벽성이라는 단어를 쓴 이유가 그것입니다.
다들 실수합니다. 살면서 실수하지 않고, 후회하지 않을 선택만 하는 인간은 없습니다.
정치인도 마찬가지입니다. 주변관리, 상황판단의 오류, 이런 것들 하나 없이 완벽하게 살아가는 정치인은 없죠.
전 아직도 노무현 대통령의 한미FTA나 이라크 파병은 잘못된 결정이고 선택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그때는 더욱 더 강하게 비판했죠. 지지했던 사람에게 배신받았던 느낌. 지금 어쩌면 박근혜 지지자가 느낄 그런 느낌을 갖고 욕을 해댔습니다.
하지만 지금 그 사람이 너무 그립습니다. 지켜주지 못한 것 같아 죄송스럽고, 안타깝고, 후회됩니다.
저는 아직까지는 이재명과 박원순, 안희정 다 우리가 지켜줘야 할 자산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그들이 살아온 삶이 잘못되지 않았다는 거 다 인정하는 부분이 아닐까요
선거판에서 그들이 하는 실수들이 정말 다시는 저 사람을 지지할 수 없게 만드는 그런 실수가 아니라면, 일말의 여지는 남겨 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눈높이를, 기준을 조금만 낮추면 어떨까요?
목적을 위해 수단을 정당화할 수 없다지만, 아무리 선거에서 이기고 싶다 해서 그런 행동들의 면죄부를 주는 건 안된다는 분들이 많으시겠지만,
저는 민주당에 있는 이분들이 이번 대선에서만 써먹기엔 너무 아깝다고 생각합니다.
썩어 있는 이 사회를 바꾸기 위해 문재인만 대통령 한 번 하면 되나요?
10년이 20년이 필요할 지 모릅니다.
자꾸 우리가 가지고 있는 훌륭한 자산들을 버리지 맙시다.
우리와 같이 실수할 수도 있고, 그 실수에 대한 후회도 할 수 있는 사람들이란 걸, 그들이 살아왔던 삶을 통해 보지 않았나요.
조금만 더 믿고, 상처주지 말고, 이길 때까지 힘을 합쳐봤으면 하는 마음에서 글 올립니다.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40,932건, 최근 108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비추천
40932  文대통령 "새 정부에 추경·정부조직개편 협조가 정치적 도의" 신용제로™ 06-27 0 0
40931  진짜 녹색새누리당 답네요. 고소한레고… 06-27 0 0
40930  검찰 소환된 정유라 커피매니아 06-27 0 0
40929  토사구팽 김동철 적반하장 목기춘 kick76 06-27 0 0
40928  이용주 "녹음파일 들은적 없다" vs 이준서 "들려줬다" 고소한레고… 06-27 0 0
40927  \'제보 조작\' 논란에 침묵하는 안철수...입장 발표 하나 마이크라유 06-27 0 0
40926  9.28 서울 수복 직후, 이승만이 가장먼저 내린 첫 지시.jpg 샤오미 06-27 0 0
40925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구정치 충격적. 그렇다고 문준용 의혹 무죄아냐" 미녀는괴로… 06-27 0 0
40924  뉴스공장 자유당 잘못 없나 질문만 무한 반복 원유철 유체이탈 답변만 ㅋㅋ 마이크라유 06-27 0 0
40923  이유미, 나이 마흔에 애가 둘이라는데... 아주 비참해졌군요. (혐주의) 렉서스50 06-27 0 0
40922  안철수 억울할 수도 있겠지 노태우09 06-27 0 0
40921  국당이 수사망이 좁혀오니 자진해서 꼬리자르기 하는 걸로 보일 수도 있는데 mem4344 06-27 0 0
40920  문준용군까지 특검해서 밝히자는 병쉰논리... 고소한레고… 06-27 0 0
40919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누구? 검찰개혁 필요성 강조해 온 연대 교수 미녀는괴로… 06-27 0 0
40918  문준용 취업특혜조작사건 이라고 기사 제목으로 프레임 짜는 놈이 있네요. 먹고자고싸… 06-27 0 0
40917  하태경 "한미정상회담 기간에는 정치공세 자제하자" 샤오미 06-27 0 0
40916  이준서 "녹음파일..이용주 의원한테 들려줬었다", 이용주 "들은적 없다" 고소한레고… 06-27 0 0
40915  언론사 정부 보조금 우리 세금 아닙니까? 노태우09 06-27 0 0
40914  여우 피하려다 호랑이 만났나, 박상기 법무부 장관 지명 먹고자고싸… 06-27 0 0
40913  국민의당 이유미씨의 페북에서 뽑은 키워드 세가지 먹고자고싸… 06-27 0 0
40912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6.26(월) 발로그렸어 06-27 0 0
40911  국당(조작의당)은 마치 도둑이 경찰보고 딜하자고 하는꼴! 렉서스50 06-27 0 0
40910  어설픈 관용은 앞으로 있을 선거를 망칠 뿐 발로그렸어 06-27 0 0
40909  안철수가 정말 싫은 이유 발로그렸어 06-27 0 0
40908  조작철수의 조작 역사 꼬마신사겸… 06-27 0 0
40907  저 야당넘들이 이 나라가 잘 되는 꼴은 가만히 쳐다보고 있지는 않을거고. 고등어 06-27 0 0
40906  이상돈 “문준용 의혹 조작 사건, 이유미·이준서 등 안철수 극렬팬의 작품 고소한레고… 06-27 0 0
40905  견향일보 클라스 ㄷㄷ 미녀는괴로… 06-27 0 0
40904  "군-방산업체, \'송영무 흔들기\' 조직적 움직임 포착" 커피매니아 06-27 0 0
40903  국민의당 진짜 최악이네요 커피매니아 06-27 0 0
40902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주진우 기자가 말하는 정유라 영장기각 이유. mem4344 06-27 0 0
40901  국민의 당이 이 상황을 벗어날 유일한 해결책.jpg kick76 06-27 0 0
40900  소소한 향후 국당 예상 신용제로™ 06-27 0 0
40899  기자들은 취재라는말 쓰지 말고 받아쓰기 한다고 해라. 샤오미 06-27 0 0
40898  하태경 의원, 문준용 고소건 어떻게 할꺼예요? 마이크라유 06-27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