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52,571건, 최근 100 건
   

朴대통령, 작년 맨부커상 받은 한강에 축전 거부했다

글쓴이 : 렉서스50 날짜 : 2017-01-12 (목) 조회 : 66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sisa/28610


문화체육관광부가 소설 ‘채식주의자’로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히는 맨부커상을 받은 소설가 한강 씨에게 대통령 명의로 축전을 보낼 것을 건의했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거절한 사실이 11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를 통해 확인됐다. 한 씨는 박근혜 정부가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포함돼 있다. ○ “박 대통령이 축전 거절”   문체부와 특검 등에 따르면 지난해 5월 한 씨의 맨부커상 수상 소식을 접한 문체부에서는 “한 씨의 수상은 노벨문학상 수상만큼이나 큰 한국 문단의 경사다. 한 씨에게 박 대통령이 축전을 보내면 좋겠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문체부는 이런 의견을 대통령교육문화수석비서관실을 거쳐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 명의의 축전은 한 씨에게 전달되지 않았다. 특검은 청와대 부속실과 교문수석실 관계자들로부터 “박 대통령이 한 씨에게 축전을 보내 달라는 요청을 거절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결국 축전은 김종덕 당시 문체부 장관 명의로 발송됐다. 특검은 한 씨가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소설 ‘소년이 온다’를 썼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오른 게 박 대통령의 거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년이 온다’는 5·18민주화운동을 희생자와 유족의 증언 형식으로 서술한 작품이다. 문단과 언론에서는 한 씨의 수상을 “세계가 한국문학에 주는 상”이라고 평가했지만 박 대통령은 다른 판단을 했던 것. 박 대통령은 취임 당시 ‘3대 국정기조’로 문화 융성을 내세웠기 때문에 당연히 한 씨에게 축전을 보냈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특검은 박 대통령을 소환하면 이 문제도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박 대통령은 2014년 베니스 건축전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조민석 커미셔너와 2015년 쇼팽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한 조성진 피아니스트에게는 축전을 보냈다. 또 2013년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부문에서 금메달을 딴 김연아 선수와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골프 박인비 선수, 태권도 김소희 선수 등에게도 축전을 보냈다.  ○ “VIP 특명이라며 예산감액 지시”  특검은 청와대가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정부의 지원 중단을 지시한 정황도 파악했다. 문체부 관계자들은 특검에서 2014년 14억 원 규모였던 부산국제영화제 예산이 이듬해 8억 원으로 줄어든 게 청와대의 지시 때문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VIP(박 대통령) 특명’이라며 예산 감액 지시가 내려왔다”는 것.   청와대가 부산국제영화제 예산 감액 조치를 취한 것은 이 영화제에서 2014년 10월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을 상영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많다.   하지만 부산국제영화제 지원 축소가 영화발전기금이 줄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또 영화진흥위원회가 영화제별 평가를 바탕으로 지원 대상을 선정하는데, 영화제 수가 늘다 보니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지원이 축소될 수밖에 없었다는 것.   한편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또는 운용에 관여한 혐의로 김종덕 전 장관과 김상률 전 교문수석(57), 신동철 전 대통령정무비서관(56),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53)이 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았다. 특검은 이들의 구속영장에 “언론의 자유 등을 규정한 헌법 가치를 정면으로 위배했다”고 적시했다.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리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윤선 문체부 장관과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특검 관계자는 “김 전 실장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대거 확보했다”고 말했다.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52,571건, 최근 10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비추천
52571  우즈벡 대통령 "형님과 친구를 얻어서 매우 좋다" 고소한레고… 11-25 0 0
52570  변상욱 기자 트윗, <안 대표 막말파동에 대해 예상하기로는> 신용제로™ 11-25 0 0
52569  불금 즐기는 사이에 김관진이어 임관빈도 구속 적부심 석방 커피매니아 11-25 0 0
52568  사법부가 개혁의 대상이 될수 있다 고소한레고… 11-25 0 0
52567  권순욱 기자 트윗, <기자들아 이런 기사가 부끄럽냐 안부끄럽냐?> kick76 11-25 0 0
52566  대법원장 탓은 좀 아닌듯 합니다. 신용제로™ 11-25 0 0
52565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몇시간을 기다린 보람이 있네요~~~~~짱짱짱!!! 마이크라유 11-25 0 0
52564  뇌이버 vs 다음에서 ‘신광렬’ 검색결과 비교 꼬마신사겸… 11-25 0 0
52563  이외수 작가 트윗, <적폐 떨거지들을 향해 돌직구를 몇 번 날렸더니> 꼬마신사겸… 11-25 0 0
52562  [ jtbc 밤샘토론 ] 적폐수사 받아야 할 놈이 패널이라니.... 미녀는괴로… 11-25 0 0
52561  \'군 댓글공작\' 임관빈 보석금 납입 조건 석방(속보) 고등어 11-25 0 0
52560  文대통령이 청와대 기자들에게 나눠줄려고 죽도시장 과메기 구입. kick76 11-25 0 0
52559  박그네랑 순쉬리도 구속적부심 신청해라... 고등어 11-25 0 0
52558  18 결재권자가 단순히 보기만 했다 마이크라유 11-25 0 0
52557  만약 문재인이 철수처럼 \'왜 싸가지 없이 말해\'라고 했다면... 마이크라유 11-25 0 0
52556  그런데 판사는 누가 견제하나요? 먹고자고싸… 11-25 0 0
52555  오늘 페친들께서 많이 올려주신...류여해씨가 정치하는 이유. ㅋㅋ 노태우09 11-25 0 0
52554  세월호 가족 "김현태, 적폐 아냐…\'뼈 비공개\' 부탁했다" kick76 11-25 0 0
52553  자당 vs 바당 vs 국당 3:3:3 보고 싶음 커피매니아 11-25 0 0
52552  급식이 미친기레기 커피매니아 11-25 0 0
52551  초미니의원님 토론 천재. kick76 11-25 0 0
52550  경찰의 세월호 참사 때 행태 커피매니아 11-25 0 0
52549  누구탓을 합니까 그럼. 커피매니아 11-25 0 0
52548  아 좀 옷좀 사입어요 kick76 11-25 0 0
52547  술먹고 이러는건 아니고 국회에서 국민을 위하는 이벤트로 커피매니아 11-25 0 0
52546  추댚의 짧고 굵은 펙트 먹고자고싸… 11-25 0 0
52545  mb가 다시 반격을 시작한 것으로 보이네요. 마이크라유 11-25 0 0
52544  전교조 - 뉴스타파 목격자들 미녀는괴로… 11-25 0 0
52543  너무 당당하게 거짓을 옹호하는 적폐판사 꼬마신사겸… 11-25 0 0
52542  "朴, 세월호 참사 뒤 성형만 5번"…靑 내 시술 공간도 커피매니아 11-25 0 0
52541  속보] 전병헌 구속영장 기각 먹고자고싸… 11-25 0 0
52540  다스뵈이다 꼭 보세요 노태우09 11-25 0 0
52539  이동관 저 ㅅㄲ는 목적이 뚜렷하네요. 발로그렸어 11-25 0 0
52538  홧병, 억울함, 철저한 응징 마이크라유 11-25 0 0
52537  촛불파티도 이제는 거의 한달이 되었군요 꼬마신사겸… 11-25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