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42,920건, 최근 82 건
   

朴대통령, 작년 맨부커상 받은 한강에 축전 거부했다

글쓴이 : 렉서스50 날짜 : 2017-01-12 (목) 조회 : 62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sisa/28610


문화체육관광부가 소설 ‘채식주의자’로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히는 맨부커상을 받은 소설가 한강 씨에게 대통령 명의로 축전을 보낼 것을 건의했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거절한 사실이 11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를 통해 확인됐다. 한 씨는 박근혜 정부가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포함돼 있다. ○ “박 대통령이 축전 거절”   문체부와 특검 등에 따르면 지난해 5월 한 씨의 맨부커상 수상 소식을 접한 문체부에서는 “한 씨의 수상은 노벨문학상 수상만큼이나 큰 한국 문단의 경사다. 한 씨에게 박 대통령이 축전을 보내면 좋겠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문체부는 이런 의견을 대통령교육문화수석비서관실을 거쳐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 명의의 축전은 한 씨에게 전달되지 않았다. 특검은 청와대 부속실과 교문수석실 관계자들로부터 “박 대통령이 한 씨에게 축전을 보내 달라는 요청을 거절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결국 축전은 김종덕 당시 문체부 장관 명의로 발송됐다. 특검은 한 씨가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소설 ‘소년이 온다’를 썼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오른 게 박 대통령의 거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년이 온다’는 5·18민주화운동을 희생자와 유족의 증언 형식으로 서술한 작품이다. 문단과 언론에서는 한 씨의 수상을 “세계가 한국문학에 주는 상”이라고 평가했지만 박 대통령은 다른 판단을 했던 것. 박 대통령은 취임 당시 ‘3대 국정기조’로 문화 융성을 내세웠기 때문에 당연히 한 씨에게 축전을 보냈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특검은 박 대통령을 소환하면 이 문제도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박 대통령은 2014년 베니스 건축전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조민석 커미셔너와 2015년 쇼팽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한 조성진 피아니스트에게는 축전을 보냈다. 또 2013년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부문에서 금메달을 딴 김연아 선수와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골프 박인비 선수, 태권도 김소희 선수 등에게도 축전을 보냈다.  ○ “VIP 특명이라며 예산감액 지시”  특검은 청와대가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정부의 지원 중단을 지시한 정황도 파악했다. 문체부 관계자들은 특검에서 2014년 14억 원 규모였던 부산국제영화제 예산이 이듬해 8억 원으로 줄어든 게 청와대의 지시 때문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VIP(박 대통령) 특명’이라며 예산 감액 지시가 내려왔다”는 것.   청와대가 부산국제영화제 예산 감액 조치를 취한 것은 이 영화제에서 2014년 10월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을 상영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많다.   하지만 부산국제영화제 지원 축소가 영화발전기금이 줄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또 영화진흥위원회가 영화제별 평가를 바탕으로 지원 대상을 선정하는데, 영화제 수가 늘다 보니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지원이 축소될 수밖에 없었다는 것.   한편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또는 운용에 관여한 혐의로 김종덕 전 장관과 김상률 전 교문수석(57), 신동철 전 대통령정무비서관(56),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53)이 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았다. 특검은 이들의 구속영장에 “언론의 자유 등을 규정한 헌법 가치를 정면으로 위배했다”고 적시했다.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리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윤선 문체부 장관과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특검 관계자는 “김 전 실장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대거 확보했다”고 말했다.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42,920건, 최근 8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비추천
42920  자바국당은 툭하면 대통령이 사과하래 꼬마신사겸… 07-24 0 0
42919  중소기업 임원. 직원을 각목으로 폭행 하반신 마비 위기 신용제로™ 07-24 0 0
42918   [전문] 노무현이 시작한 국가재정전략회의, 문재인이 계승하다 발로그렸어 07-24 0 0
42917  OECD 쫒겨날 뻔 (보배드림 펌) 마이크라유 07-24 0 0
42916  추대표, 제121차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 고등어 07-24 0 0
42915  현시각 Daum 메인 (feat. 언론) 발로그렸어 07-24 0 0
42914  갓뚜기 청와대 초청 까닭 ?? ; ; ; kick76 07-24 0 0
42913  오뚜기 초청은 재벌들에게 웃으며 경고 샤오미 07-24 0 0
42912  강경화 장관 김군자 할머니 빈소 조문 고소한레고… 07-24 0 0
42911  [펌글] 민주당 당원이신 불페너께 부탁드립니다. 커피매니아 07-24 0 0
42910  한국당 결국 여론의 철퇴를 맞았군요~~~~~!!! 미녀는괴로… 07-24 0 0
42909  통화녹음 알림 의무화는 효과가 대단할 겁니다 커피매니아 07-24 0 0
42908  구미시장에게 보낸 우표 도착 했답니다. 꼬마신사겸… 07-24 0 0
42907  원내대표 = 별로 하는 일 없이 카메라만 받는 깡통감투 마이크라유 07-24 0 0
42906  이용득 더민주 의원 근황.facebook 미녀는괴로… 07-24 0 0
42905  어느 대통령의 눈물나는 일생.jpg mem4344 07-24 0 0
42904  진보언론은 생각보다 더 무능하고 무책임합니다. 렉서스50 07-24 0 0
42903  [장도리]2017년 7월 24일 발로그렸어 07-24 0 0
42902  지긋지긋한 지분정치; 민평련 한노총 지방토호 등 마이크라유 07-24 0 0
42901  \'닥치고 반대\'에 \'몽니\'.. 왕따된 자유한국당 마이크라유 07-24 0 0
42900  최근 더불어민주당 입당원서를 제출한 김기웅 씨 프로필 노태우09 07-24 0 0
42899  노무현의 시대가 왔으면 좋겠다. 발로그렸어 07-24 0 0
42898  더민주당이 욕을 먹어야 하는 이유! 샤오미 07-24 0 0
42897  김정란 교수 트윗, <악랄한 범죄자 이명박을 수사하라.> 고등어 07-24 0 0
42896  내부 총질도 때를 가려서 하자 커피매니아 07-24 0 0
42895  우원식 뉴스공장 나옴 신용제로™ 07-24 0 0
42894  민주당 계파 타파, 민평련은 광 좀 그만 팔아라 (고재열 독설닷컴) 꼬마신사겸… 07-24 0 0
42893  역시 선수는 선수를 알아보는 법 고소한레고… 07-24 0 0
42892  문대표님 학국언제오시나요 발로그렸어 07-24 0 0
42891  방금 레알미터 여론조사 했는데요 신용제로™ 07-24 0 0
42890  오후트윗 몇개 - 밝은? 트윗들 샤오미 07-24 0 0
42889  민주당 박성미, 의원 심폐소생술로 60대 구해 \'이번이 벌써 두 번째\' 꼬마신사겸… 07-24 0 0
42888  미디어몽구 트윗, <김군자 할머니 별세 소식에 처음 보는 장면 입니다> kick76 07-24 0 0
42887  언레기들이 이상한 프레임을 짜네요 - 표결관련. 고소한레고… 07-24 0 0
42886  베네수, 개헌 저지 위해 48시간 전국 총파업한다 고등어 07-24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