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40,457건, 최근 162 건
   

朴대통령, 작년 맨부커상 받은 한강에 축전 거부했다

글쓴이 : 렉서스50 날짜 : 2017-01-12 (목) 조회 : 58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sisa/28610


문화체육관광부가 소설 ‘채식주의자’로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히는 맨부커상을 받은 소설가 한강 씨에게 대통령 명의로 축전을 보낼 것을 건의했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거절한 사실이 11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를 통해 확인됐다. 한 씨는 박근혜 정부가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포함돼 있다. ○ “박 대통령이 축전 거절”   문체부와 특검 등에 따르면 지난해 5월 한 씨의 맨부커상 수상 소식을 접한 문체부에서는 “한 씨의 수상은 노벨문학상 수상만큼이나 큰 한국 문단의 경사다. 한 씨에게 박 대통령이 축전을 보내면 좋겠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문체부는 이런 의견을 대통령교육문화수석비서관실을 거쳐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 명의의 축전은 한 씨에게 전달되지 않았다. 특검은 청와대 부속실과 교문수석실 관계자들로부터 “박 대통령이 한 씨에게 축전을 보내 달라는 요청을 거절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결국 축전은 김종덕 당시 문체부 장관 명의로 발송됐다. 특검은 한 씨가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소설 ‘소년이 온다’를 썼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오른 게 박 대통령의 거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년이 온다’는 5·18민주화운동을 희생자와 유족의 증언 형식으로 서술한 작품이다. 문단과 언론에서는 한 씨의 수상을 “세계가 한국문학에 주는 상”이라고 평가했지만 박 대통령은 다른 판단을 했던 것. 박 대통령은 취임 당시 ‘3대 국정기조’로 문화 융성을 내세웠기 때문에 당연히 한 씨에게 축전을 보냈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특검은 박 대통령을 소환하면 이 문제도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박 대통령은 2014년 베니스 건축전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조민석 커미셔너와 2015년 쇼팽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한 조성진 피아니스트에게는 축전을 보냈다. 또 2013년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부문에서 금메달을 딴 김연아 선수와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골프 박인비 선수, 태권도 김소희 선수 등에게도 축전을 보냈다.  ○ “VIP 특명이라며 예산감액 지시”  특검은 청와대가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정부의 지원 중단을 지시한 정황도 파악했다. 문체부 관계자들은 특검에서 2014년 14억 원 규모였던 부산국제영화제 예산이 이듬해 8억 원으로 줄어든 게 청와대의 지시 때문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VIP(박 대통령) 특명’이라며 예산 감액 지시가 내려왔다”는 것.   청와대가 부산국제영화제 예산 감액 조치를 취한 것은 이 영화제에서 2014년 10월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을 상영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많다.   하지만 부산국제영화제 지원 축소가 영화발전기금이 줄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또 영화진흥위원회가 영화제별 평가를 바탕으로 지원 대상을 선정하는데, 영화제 수가 늘다 보니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지원이 축소될 수밖에 없었다는 것.   한편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또는 운용에 관여한 혐의로 김종덕 전 장관과 김상률 전 교문수석(57), 신동철 전 대통령정무비서관(56),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53)이 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았다. 특검은 이들의 구속영장에 “언론의 자유 등을 규정한 헌법 가치를 정면으로 위배했다”고 적시했다.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리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윤선 문체부 장관과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특검 관계자는 “김 전 실장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대거 확보했다”고 말했다.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40,457건, 최근 16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비추천
40457  갈라치기가 걱정입니다 정말 고등어 06-23 0 0
40456  뉴스공장 우대표 말 들으니, 자유당은 해체 되어야만 한다는 확신이 들어요 렉서스50 06-23 0 0
40455  내년 지선도 어차피 현행 선거법으로 실시합니까?? mem4344 06-23 0 0
40454  조응천, 강훈식 의원의 대화 - 조국 수석을 흔드는 이유 고소한레고… 06-23 0 0
40453  빡친 롹커 신성우 (트윗) 마이크라유 06-23 0 0
40452  에리카김은 동생도 풀려났겠다 이제 복수. 해도 되지 않나요? 마이크라유 06-23 0 0
40451  자유당 5행시(펌) 샤오미 06-23 0 0
40450  문바라기의 자유한국당 5행시 샤오미 06-23 0 0
40449  대구 AI의심 토종닭 10마리... 폐사해도 신고 안해 발로그렸어 06-23 0 0
40448  "업무 연장선에서 일어난 살인사건...한겨레 책임없나" 미녀는괴로… 06-23 0 0
40447  CALLAPP 로직 관련해서 생각해봤는데요.(민경욱 / 사찰) kick76 06-23 0 0
40446  민주당 페미세력 명단 렉서스50 06-23 0 0
40445  대박! 문자행동 어플 생겼어요!!! 먹고자고싸… 06-23 0 0
40444  내부총질 여당 국회의원 봐라. 커피매니아 06-23 0 0
40443  문재인 대통령 클라쓰 미녀는괴로… 06-23 0 0
40442  송영무 대신에 김영수 전 소령을 국방장관으로 커피매니아 06-23 0 0
40441  백혜련 사태.. 이게 처음이 아니였죠 고소한레고… 06-23 0 0
40440  지방인재 채용 할당은 이해가안갑니다ㅠ 마이크라유 06-23 0 0
40439  영국 뉴스를 보는데 어마어마한 기시감이 느껴짐.jpg 발로그렸어 06-23 0 0
40438  Call me - 민경욱 렉서스50 06-23 0 0
40437  특수하지 않은 특수활동비 전액 삭감..\'쌈짓돈\' 특수활동비 대수술 먹고자고싸… 06-23 0 0
40436  자유한국당 민경욱 카톡 근황 노태우09 06-23 0 0
40435  박주선 "국민의당이 있어서 문재인이 호남 대우 해주는 거다?" 고소한레고… 06-23 0 0
40434  민주당 의원들은 지금 한가하다고 생각하나? 고등어 06-23 0 0
40433  송영무도 괞찬은 인사라고 봅니다. 노태우09 06-23 0 0
40432  여중생집단성폭행사건기사 보고 느낀건 국회의원이 일해야한다 mem4344 06-23 0 0
40431  조기숙 교수 페북 <역대 정부에서 행정관이 인사검증 당한 예가 없다> 고등어 06-23 0 0
40430  이언주 편두 이집트인 편두 mem4344 06-23 0 0
40429  (데이터주의) 콜앱 관련해서 글 올립니다(정보 삭제 요청법) 노태우09 06-23 0 0
40428  비판적지지자분들 잣이나 까잡수세요 ㅎㅎ 고소한레고… 06-23 0 0
40427  자바국:한국사람이면 한국말 써라! 렉서스50 06-23 0 0
40426  당대변인이란것들이 kick76 06-23 0 0
40425  김태호 등 MBC 예능PD "김장겸 사장, 떠나라" 렉서스50 06-23 0 0
40424  성남시 \'군 입영 청년 상해보험 제도\' 도입 추진 마이크라유 06-23 0 0
40423  자유한국당에게 부러운게 몇가지 있습니다... 신용제로™ 06-23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