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47,633건, 최근 54 건
   

朴대통령, 작년 맨부커상 받은 한강에 축전 거부했다

글쓴이 : 렉서스50 날짜 : 2017-01-12 (목) 조회 : 63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sisa/28610


문화체육관광부가 소설 ‘채식주의자’로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히는 맨부커상을 받은 소설가 한강 씨에게 대통령 명의로 축전을 보낼 것을 건의했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거절한 사실이 11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를 통해 확인됐다. 한 씨는 박근혜 정부가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포함돼 있다. ○ “박 대통령이 축전 거절”   문체부와 특검 등에 따르면 지난해 5월 한 씨의 맨부커상 수상 소식을 접한 문체부에서는 “한 씨의 수상은 노벨문학상 수상만큼이나 큰 한국 문단의 경사다. 한 씨에게 박 대통령이 축전을 보내면 좋겠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문체부는 이런 의견을 대통령교육문화수석비서관실을 거쳐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 명의의 축전은 한 씨에게 전달되지 않았다. 특검은 청와대 부속실과 교문수석실 관계자들로부터 “박 대통령이 한 씨에게 축전을 보내 달라는 요청을 거절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결국 축전은 김종덕 당시 문체부 장관 명의로 발송됐다. 특검은 한 씨가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소설 ‘소년이 온다’를 썼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오른 게 박 대통령의 거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년이 온다’는 5·18민주화운동을 희생자와 유족의 증언 형식으로 서술한 작품이다. 문단과 언론에서는 한 씨의 수상을 “세계가 한국문학에 주는 상”이라고 평가했지만 박 대통령은 다른 판단을 했던 것. 박 대통령은 취임 당시 ‘3대 국정기조’로 문화 융성을 내세웠기 때문에 당연히 한 씨에게 축전을 보냈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특검은 박 대통령을 소환하면 이 문제도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박 대통령은 2014년 베니스 건축전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조민석 커미셔너와 2015년 쇼팽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한 조성진 피아니스트에게는 축전을 보냈다. 또 2013년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부문에서 금메달을 딴 김연아 선수와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골프 박인비 선수, 태권도 김소희 선수 등에게도 축전을 보냈다.  ○ “VIP 특명이라며 예산감액 지시”  특검은 청와대가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정부의 지원 중단을 지시한 정황도 파악했다. 문체부 관계자들은 특검에서 2014년 14억 원 규모였던 부산국제영화제 예산이 이듬해 8억 원으로 줄어든 게 청와대의 지시 때문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VIP(박 대통령) 특명’이라며 예산 감액 지시가 내려왔다”는 것.   청와대가 부산국제영화제 예산 감액 조치를 취한 것은 이 영화제에서 2014년 10월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을 상영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많다.   하지만 부산국제영화제 지원 축소가 영화발전기금이 줄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또 영화진흥위원회가 영화제별 평가를 바탕으로 지원 대상을 선정하는데, 영화제 수가 늘다 보니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지원이 축소될 수밖에 없었다는 것.   한편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또는 운용에 관여한 혐의로 김종덕 전 장관과 김상률 전 교문수석(57), 신동철 전 대통령정무비서관(56),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53)이 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았다. 특검은 이들의 구속영장에 “언론의 자유 등을 규정한 헌법 가치를 정면으로 위배했다”고 적시했다.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리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윤선 문체부 장관과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특검 관계자는 “김 전 실장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대거 확보했다”고 말했다.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47,633건, 최근 5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비추천
47633  종교인 과세 문제 꼬마신사겸… 09-21 0 0
47632  사이버사 댓글공작 서류에 김관진 서명문서가 튀어나왔네요 고등어 09-21 0 0
47631  뉴욕에서 문통께서 김정숙 여사랑 춤추셨다네요 신용제로™ 09-21 0 0
47630  즈엉이당도 암찰스처럼 숟가락 얻기 잘 하네요. kick76 09-21 0 0
47629   [하태경의원 관련 긴급설문] 렉서스50 09-21 0 0
47628  라셔 국방부 "美 보안기관, 테러분자 공격 지원..알 누스라 대원 살려줘 발로그렸어 09-21 0 0
47627  기레기들 안읍읍왜캐 빨아주나요 샤오미 09-21 0 0
47626  요며칠 안철수의 민생행보 짤을 모아서 보면 정말 불쌍할 지경입니다.jpg 노태우09 09-21 0 0
47625  미디어오늘은 괜찮은 언론사 아닌가요?? 샤오미 09-21 0 0
47624  초대 공수처장은 누가 될지...개인추천있음. 렉서스50 09-21 0 0
47623  설전 벌이는 박대출-이효성 노태우09 09-21 0 0
47622  멍청한 국당이 간 잘못 본 결과 mem4344 09-21 0 0
47621  새로운 대법원장! 그럼 이재용 재판 좀 엄격하게 다뤄지려나요? 신용제로™ 09-21 0 0
47620  구로박과 쫑걸리가 이토록 조용한게 참 신기 먹고자고싸… 09-21 0 0
47619  정부,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결론.."5천378명 전원 고용" 명령 마이크라유 09-21 0 0
47618  안철수한테 한마디 하고 싶네요. 고등어 09-21 0 0
47617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 현명한 결단에 대법원장 탄생" 고소한레고… 09-21 0 0
47616  쥐박이가 노짱에게 정치보복을 했다는 말 적당치 않습니다. 미녀는괴로… 09-21 0 0
47615  친문계 데드풀 근황 발로그렸어 09-21 0 0
47614  안녕하세요 가입인사겸 질문입니다 샤오미 09-21 0 0
47613  적폐판사들아 또 적폐들 구속영장 기각시켜봐. 지속적으루다가. 꼬마신사겸… 09-21 0 0
47612  가결은 되었지만 언론들의 궁물찬양은 민망할 정도네요 발로그렸어 09-21 0 0
47611  문 대통령 방미 뉴스 고등어 09-21 0 0
47610  文대통령 뉴욕IR에 월가 거물 대거 모은 건 \'장하성의 힘\'? kick76 09-21 0 0
47609  목사 세테크 워크샵 신용제로™ 09-21 0 0
47608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 춤춘 썰. mem4344 09-21 0 0
47607  박찬주 대장 구속(feat 댓글) mem4344 09-21 0 0
47606  평소 티비 전혀 안보다가 고등어 09-21 0 0
47605  어버이연합 추선희, 국정원 돈 수수는 인정..\'관제시위\' 부인 꼬마신사겸… 09-21 0 0
47604  이낙연 총리님 밀랍인형 설 미녀는괴로… 09-21 0 0
47603  이철희, \'軍사이버사 댓글공작 지시\' 김관진 서명 문건 공개 고등어 09-21 0 0
47602  일본은 한반도에 전쟁나기를 간절히 바랄겁니다. 렉서스50 09-21 0 0
47601  IOC 위원장 종북좌파설 신용제로™ 09-21 0 0
47600  고작 댓글 몇개? 오늘의 유머는 종북사이트. 과거 좃선 칼럼 꼬라지 꼬마신사겸… 09-21 0 0
47599  김명수: 재판에서 뵙겠습니다. 고등어 09-21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