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32,891건, 최근 105 건
   

[단독]박근혜-최태원 사면 거래…특검, 교도소 녹음파일 확보

글쓴이 : 까카오미 날짜 : 2017-01-12 (목) 조회 : 323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humor/370955
[단독]박근혜-최태원 ‘사면 거래’…특검, 교도소 녹음파일 확보

한겨레 자료사진


특검, 최회장 면회간 SK 김영태 대화 내용 확인
“박 대통령이 사면하기로 해…회장님 숙제 있다”
이후 미르·K출연 ‘뇌물’ 성격…SK “미르 언급없어”


지난 2015년 8·15 특별사면으로 풀려난 최태원 에스케이(SK) 회장이 정부의 특별사면 공식 발표 사흘 전에 교도소에서 ‘사면을 해줄 테니 경제 살리기 등에 나서야 한다’는 취지의 박근혜 대통령 쪽 요구를 전달받고 이를 수용한 사실이 담긴 녹음 파일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입수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특검팀 등의 말을 종합하면, 김영태 에스케이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위원장은 2015년 8월10일 서울 영등포교도소에 복역 중이던 최 회장을 찾아가 “박 대통령이 사면을 하기로 하며 경제 살리기 등을 명시적으로 요구했다. (이런 요구는) 사면으로 출소하면 회장님이 해야 할 숙제”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특검팀은 최 회장과 김 위원장의 이런 대화 내용이 녹음된 파일을 확보했다.

실제 최 회장은 대기업 총수 중 유일하게 8·15 특사 명단에 포함돼 2015년 8월14일 0시에 출소했으며, 사흘 뒤인 8월17일 에스케이 쪽은 에스케이하이닉스에서 3개 반도체 생산라인에 총 46조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또 에스케이 쪽은 두달 뒤 박 대통령 주도로 미르재단이 설립되자 총 68억원을, 지난해 1월 만든 케이(K)스포츠재단에 총 43억원을 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의 사면은 없다’는 대선 공약사항을 어기면서까지 최 회장을 특사로 풀어준 데 대한 보답 차원으로 에스케이 쪽이 미르·케이스포츠재단 설립에 총 111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보고 뇌물죄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특검팀은 에스케이 쪽의 재단 기금 제공 당시 횡령 등 혐의로 복역 중이던 최 회장의 동생 최재원 에스케이 부회장의 사면 문제가 불투명했던 만큼 기금의 뇌물 성격이 더욱 짙다고 보고 있다. 최 부회장은 2016년 7월29일 가석방됐다.

특검팀은 최 회장의 특사가 결정되기 20여일 전인 2015년 7월24일 창조경제혁신센터 지원기업 간담회 뒤 진행된 박 대통령과 김창근 에스케이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의 단독 면담에서 최 회장의 사면 문제가 논의됐다는 취지의 진술을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으로부터 확보했다.

특검팀은 2015년 8·15 특사 일주일 전인 8월8일께 ‘에스케이 사면을 검토하고 특사의 정당성을 확보해줄 자료를 에스케이 쪽에서 받아 검토하라’는 박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는 사실도 파악했다. 특검팀은 2014년 9월부터 2015년 8월 중순까지 8·15 특사를 전후로 김 의장과 이만우 에스케이그룹 피아르(PR)팀장, 손길승 에스케이텔레콤 명예회장이 안 전 수석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및 통화내역에서 최 회장의 특사가 사전에 물밑 조율되고, 사후 ‘고맙다’는 사례 인사가 오간 내용도 확인했다. 이에 대해 에스케이 쪽은 “김영태 위원장이 최 회장을 접견한 때는 이미 언론을 통해 최 회장이 사면 대상인 것이 알려졌다. 미르재단 등은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까카오미 님의 유머/엽기 최신글 [더보기]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232,891건, 최근 105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32891  이하늘의 인성 푸른은하수 06-24 0
232890  한결 같은 소속사 디스 먹방여신 06-24 0
232889  뜻밖의 충격.gif 세민서진맘 06-24 0
232888  친구와 헤어질 때, (남여) 뮤지컬왕자 06-24 0
232887  두만강 이름의 유래 핑크솜사탕 06-24 0
232886  시대 착오적 디자인 . (스압) 위험한사랑… 06-24 0
232885  건물 폭파 구경하려고 기다림.gif 섬사나이 06-24 0
232884  게임계 전설의 시작 . 비단이 06-24 0
232883  운석으로 만든 칼이 우월했던 이유. 예누자이 06-24 0
232882  군필자들이 은근히 그리워하는 냄새 동우민재맘 06-24 0
232881  부산 싼타페 참변 운전자 과실 무혐의 처분…증거 없다 예쁨쟁이 06-24 0
232880  남북의 차이? 혜경엄마 06-24 0
232879  북한의 초호화 백화점 비단이 06-24 0
232878  미스터피자, 경쟁업체 옆에 덤핑 지점 치밀하게 준비 미미 06-24 0
232877  담뱃값5년모은남자...미쳤다 태자전하 06-24 0
232876  서양 누님들이 자주한다는 운동 홍비서 06-24 0
232875  파핑 드림팀 혜경엄마 06-24 0
232874  화장 지워주는 어플 [업그레이드]. 귀염귀염 06-24 0
232873  대충 던져도 다 들어가는 신기한 바구니. 나이트클럽… 06-24 0
232872  반지의 제왕 조합실패 병맛툰 왕보리 06-24 0
232871  대통령님 이제 가셔야할시간입니다. 시후똑순이 06-24 0
232870  프랑스 파리서 2층버스 다리와 충돌…관광객 4명 중경상 강현강훈맘 06-24 0
232869  기회주의자 민성엄마 06-24 0
232868  검찰개혁 <5부> - 검찰개혁은 국민을 춤추게 할 것이다 Fin 예비역병장 06-24 0
232867  러시아 몰카 수준.gif 민영아연맘 06-24 0
232866  군인들 괴롭히는 치어리더 은영바라기 06-24 0
232865  에이전트 문제로 EPL 진출 무산되었던 안정환 애교쟁이 06-24 0
232864  용감한 기자들 재평가 왕눈이 06-24 0
232863  생선 파는 할머니 왕눈이 06-24 0
232862  검찰개혁 <4부> - 자치경찰제 도담맘 06-24 0
232861  검찰개혁 <3부> - 풀리지않는 검,경수사권 명랑소녀 06-24 0
232860  레고가 나보다 기타를 잘 친다 mabaram 06-24 0
232859  웜비어가 북한에서 구속된 이유 home32 06-24 0
232858  창조경제 캠핑매니아 06-24 0
232857  검찰개혁 <1부> - 국민을 보지 못한 검찰 bo7512 06-24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