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3,002건, 최근 0 건
   

상처에 대한 공포

글쓴이 : 유이맘 날짜 : 2015-01-27 (화) 조회 : 1471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horror/3050

제가 초등학교 2학년때 겪었던 일입니다

그때는 초등학교가 아닌 국민학교 였었죠

각설하고 저에게 그 당시에 별거 아니지만 신경 쓰이는 일이 있었습니다

자고 일어나면 손가락에 상처가 생기는 것이었죠..

손톱 바로 밑부분에 칼에 살짝 베인듯한 상처였습니다

 

근데 희안하게도 그 상처가 생기고 또 다음날 일어나보면 바로 옆 손가락에

살짝 베인듯한 상처가 다시 생기는 것이었습니다..

보통 그런식으로 상처가 생겨서 4~5개의 손가락 모두 상처가 생기면

 

그 다음부턴 또 상처가 생기지 않더군요..그렇게 해서 시간이 지나서

손가락의 상처가 모두 다 나으면 일정치 않은

 

주기로 다시 손가락에 그런 식으로 상처가 생겼었죠..

나이가 어린 전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갔었습니다

 

어느날인가 다시 새끼손가락에 상처가 났습니다 저는' 아 또 시작이네' 이러면서 학교에 갔었죠

 

학교에 갔는데 친한 친구중 한명이 손가락에 붕대를 하고 온 것 이었습니다

 

왜 다쳤냐고 물어보니 놀다가 문지방에 찧었다고 하더군요..저는 대수롭지 않게 넘어갔습니다

 

그 다음날 역시 소지 옆인 약지에 상처가 생겼습니다..역시 전 그런가 보다 하고 학교를 갔죠

 

학교를 가니 또 다른 친구가 다리에 깁스를 하고 목발을 짚고 학교를 오더군요..

 

전 이때까지만 해도 역시 별 느낌이 없었습니다..다만 친한 친구들이 다친게 맘에 걸릴 뿐이었죠

 

그 다음날 제 중지에 다시 상처가 생겼습니다..그러고 학교를 가니

담임선생님께서 자신의 할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얘기를 하셨습니다..제 나이가 비록 초등학교 2학년 이었지만 뭔가 심상치 않은 느낌을 받았죠..

 

그리고 그 다음날 역시 검지에 상처가 생겼습니다..담임선생님이 안 나오셨더군요..

 

조회 시간에 교장선생님께서 하시는 말씀이 저희 담임선생님의

아버님도 돌아가셨다고 한동안 학교에 못나오실거라 하더군요..

 

전 그 때 생전 처음으로 가장 큰 공포를 느꼈습니다..

 

내 손가락 상처와 무슨 연관이 있는건가 싶었죠..전 그날 잠자리에 들면서

정말 잠도 안 올 뿐더러 자기도 싫었습니다..

 

하지만 뒤척이다 결국 잠들더군요..그리고 역시나 엄지에 상처가 생겼습니다..

 

그 날 정말 학교를 가기 싫더군요..울며겨자먹기로 학교를 갔습니다..

정말 아무일 없어야 할텐데 하면서 갔죠..

 

결과적으로 제 주위에선 아무일도 없었습니다..

아마 그날이 제 인생 살면서 가장 조마조마한 날이었을 것입니다..

 

제가 겪은 기묘하면서 다신 겪고 싶지 않은 이야기는 여기까지 입니다..

 

여담이지만 보통 제 손가락에 상처는 한 손에 상처가 다 나면 더 이상 나지 않았었습니다

 

근데 친구의 손가락 부상당한 날부터 열흘간 제 양손에 차례대로 상처가 생기더군요..

제 오른손에 상처가 다 생기자

 

다시 왼쪽에 엄지부터 차례대로 말이죠..물론 담임선생님 아버님이 돌아가신 뒤부터

제 주위에선 일단 별 일은 생기지 않았죠..

 

그리고 이후로는 제 손가락에 그런 식으로 차례대로 상처가 생기는 일은 더이상 없었습니다..

 

외전격으로 한가지 제 경험담을 더 말하자면

 

제가 고3때 겪은 일입니다..사실 전 귀신의 존재를 전혀 믿지 않았더랬죠..본 적이 없었으니까요

 

어느날 제가 집에서 혼자 티비를 보고 있었습니다

 

마침 그때 티비에 성유리가 나오고 있었죠..저는 컴퓨터를 하려고 그 순간 티비를 껐습니다

 

보통 티비를 끄면 잔상이 남을때도 있죠..

 

그 잔상을 보면서 화장실을 갔습니다..근데 왠지 느낌에 쎄해서 티비를 봤는데

그 잔상이 아직도 남아있는 것이었습니다

 

전 이상하다고 생각했죠..근데 그 순간 티비속의 여인하고 저랑 눈이 마주쳤습니다.

.전 그 눈을 보면서 화장실로 다시 향했죠

 

근데 그 눈동자가 저를 향해 움직이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저는 이상하다 생각하면서 화장실로 들어가서 일단 손을 씻었죠..

 

씻고 나오니 그 잔상이 사라지고 없더군요..

 

약간 오싹할 만한 일이긴 한데 전혀 무섭지 않더군요..

 

그 이유는 그 티비속의 여자가 너무 아름다웠기 때문이었습니다..ㅋㅋ게다가 그 잔상이 웃고 있었구요..ㅎ

 

근데 성유리의 잔상이 아니라 훨씬 더 이쁜 여인의 모습이 티비속에 잔상처럼 남아있었다는 것이

약간 미스테리죠ㅎㅎ


   

총 게시물 3,00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비추천
3002  [실화괴담]창밖의 도깨비불 늑대인간 07-29 0 0
3001  [실화괴담]왜관터널의 원혼 늑대인간 07-29 0 0
3000  원숭이상 늑대인간 07-21 0 0
2999  [금사파] 사형수 특집: 고창 연쇄 살인마 김해선 늑대인간 07-19 0 0
2998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기묘한 야영캠프 (괴담/무서운이야기/공포/귀신/호러/공포이야기/심령) 늑대인간 07-19 0 0
2997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기묘한 야영캠프 (괴담/무서운이야기/공포/귀신/호러/공포이야기/심령) 늑대인간 07-19 0 0
2996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기묘한 야영캠프 (괴담/무서운이야기/공포/귀신/호러/공포이야기/심령) 늑대인간 07-19 0 0
2995  강 너머 전우 늑대인간 07-15 0 0
2994  부어오른 머리 늑대인간 07-09 0 0
2993  창밖의 도깨비불 늑대인간 07-09 0 0
2992  아이들의 산 늑대인간 07-06 0 0
2991  할머니의 49재 늑대인간 07-06 0 0
2990  짱나 늑대인간 07-03 0 0
2989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이기자부대 운전병이 겪은 소름실화 (괴담/무서운이야기/공포/귀신/호… 늑대인간 07-03 0 0
2988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친구할아버지를 쫓아오던 그들 (괴담/무서운이야기/공포/귀신/호러/공… 늑대인간 07-03 0 0
2987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여름휴가 (괴담/무서운이야기/공포/귀신/호러/공포이야기/심령) 늑대인간 07-01 0 0
2986  나이트에서 만난 여자 늑대인간 06-24 0 0
2985  무녀의 말 늑대인간 06-24 0 0
2984  [체험실화] 강원도에서 본 그들의 행렬|왓섭! 공포라디오 늑대인간 06-23 0 0
2983  [체험실화] 색귀에게 귀접 당한 사건|왓섭! 공포라디오 늑대인간 06-23 0 0
2982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수상한 하사님 ㄷㄷ(괴담/무서운이야기/공포/귀신/호러/공포이야기/심… 늑대인간 06-23 0 0
2981  단골이던 카페 늑대인간 06-21 0 0
2980  ​[실화괴담] 꿈속 이야기 늑대인간 06-17 0 0
2979  [실화괴담] 10년전 영덕에서 겪은 일입니다 늑대인간 06-14 0 0
2978  ​​[실화괴담] 귀신이 나온다던 버려진 초소 늑대인간 06-14 0 0
2977  [실화괴담][투고괴담] 영안(귀신보는눈) 늑대인간 06-14 0 0
2976  도깨비불 늑대인간 06-11 0 0
2975  문소리 늑대인간 06-08 0 0
2974  음성 키보드 늑대인간 06-03 0 0
2973  [실화괴담] 중고차 괴담 늑대인간 05-29 0 0
2972  세로로 긴 단층집 늑대인간 05-29 0 0
2971  창밖의 도깨비불 늑대인간 05-28 0 0
2970  ​[실화괴담] 제가 금정구 남산동에서 겪었던 실화 늑대인간 05-28 0 0
2969  귀신이 나온다던 버려진 초소 늑대인간 05-28 0 0
2968  계승되는 피 늑대인간 05-24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