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973건, 최근 3 건
   

오싹한 경험담

글쓴이 : 닉네임말복 날짜 : 2015-01-27 (화) 조회 : 1261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horror/3039
제작년 겨울때 있었던 일이랍니다.

주말이고 해서 양산에 있는 친구랑 술약속을 했습니다.

참고로 전 집이 부산인데 양산에서 저희집까지 할증붙고 택시비가 삼만 몇천원 왔다

갔다한 거리입니다.


술마시며 이런저런 얘기 하다보니 새벽3시경쯤 됐는데 그날따라 제가 술이 빨리 취

하는것같아 그만 술집에서 나왔습니다.


자기집에서 자고가라는걸 극구 뿌리치고 택시를 잡아 탔습니다.

마침부산차고 해서 편히 가겠구나 싶어 뒷좌석에 아주 편한자세로 몸을 묻었습니다.

정신이 몽롱한게 몸은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눈은 멀뚱멀뚱 감기지 안더군요.

새벽이라 양산간 부산 국도변에는 차는 거의 다니지 않고 나를 태운 택시만 어둠속

을 뚫고 무서운 속도로 달리더군요...


술기운에 무서움도 덜 하련만 하체가 굳어지는건 어쩔수 없더군요..

겁나게 달리는 택시를 애써 외면한체 어둠 컴컴한 창밖만 멍하니 쳐다봤습니다.

언제 부턴가 계속 앞의 시선이 느껴져 살짝 룸미러를 봤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운전 기사분께서 절 힐끗 힐끗 룸미러로 절 훔쳐 보고 있더군요.

거 어둔 컴컴한 차안에서도 그 기사분의 눈동자가 공포에질려 있다는걸 느낄수 있었습니다.


건너편에 차가 한두대씩 달리고 가로등 불빛을 스쳐 지날때 그 기사분께서 몸을 심

하게 떨고 있다는걸 알았습니다.


순간 술이 확 달아나며, 오만 생각이 다 나더군요..

그렇게 얼마쯤 달렸을까 아파트 불빛이 보이고 가로등과 신호등으로 인해 주위의 어

둠이 사라졌설때쯤 그 기사분께서 심하게 떨리는 목소리로 제게 묻더군요..

혼자 타지 않었느냐고.............


저도 모르게 자신없는 아주 작은 목소리로 "예"라고 대답했습니다.

저의 대답과 동시에 택시가 급제동을 하더군요...

그 고요한 새벽에 끼~~이익하며, 차가 미끄러져 나갈때 아 죽는구나...

싶었습니다.


안전밸트를 안맨 난, 앞 운전석 의자에 튕겨 나뒹굴었습니다.

순간 정신을 놓았다 깼는데 깨서 보니 기사분께서 두손을 핸들에 꽉쥐고 머리를 숙

인채 심하게 떨고 있더군요..

그때까지도 택시가 왜 급제동을 했는줄 몰랐는데, 주위를 추스리고 편의점에서 음료

수를 한잔 하면서 얘기 해주시더군요..


장시간 운전하면서 정신이 몽롱한 상태에서 절 태웠는데.. 국도에 접어 들어 설때

쯤 잠깐 룸미러로 절 쳐다 봤는데 제 옆에 한 아주머니가 같이 않아 있더라네요...

저와 타지 안을걸 아시면서도 피곤해서 자기가 못봤겠지 애써 생각했다네요.. 차마

거 어둔 컴컴한 국도변에서 제게 물어볼 용기 없었던거죠...

아닌걸 아니까.......


거 극도의 공포속에 사지는 떨리고 오로지 불빛이 있는 곳으로 빨리 가야한다는 생

각에 발은 액설레이트를 무의식적오로 끝까지 밟고 있었고

불빛을 보고서야 그나마 내게 물었는데 나의 대답에 극도로 긴장해 있는 전신이

순간 엄청난 공포로 엄습해 오더랍니다.


물론 난 내 옆에 않은 같이 왔다는 그 아주머니도 생각하면 무섭지만, 그보다 날

쳐다본게 아니라 아무도 없는 내 옆좌석을 공포에 질린 눈으로 쳐다보던 눈을 아직

도 잊지 못합니다.


주위의 친구들은 다들 잘 않 믿으려고 하더군요..

간혹 수긍해 하는 친구중엔 피곤해 하는 기사분이 헛것을 봤으리라고 말하는 친구들

도 있지만 어쨓던 제겐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직접 겪었던 제일 큰 공포였습니

다.

   

총 게시물 2,973건, 최근 3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비추천
2973  [실화괴담] 중고차 괴담 늑대인간 05-29 0 0
2972  세로로 긴 단층집 늑대인간 05-29 0 0
2971  창밖의 도깨비불 늑대인간 05-28 0 0
2970  ​[실화괴담] 제가 금정구 남산동에서 겪었던 실화 늑대인간 05-28 0 0
2969  귀신이 나온다던 버려진 초소 늑대인간 05-28 0 0
2968  계승되는 피 늑대인간 05-24 0 0
2967  겨울산의 괴물 늑대인간 05-24 0 0
2966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너무 섬뜩했던 가위실화 (괴담/무서운이야기/공포/귀신/호러/공포이야… 늑대인간 05-24 0 0
2965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민간인 구경 (괴담/무서운이야기/공포/귀신/호러/공포이야기/심령) 늑대인간 05-24 0 0
2964  겨울산의 괴물 늑대인간 05-20 0 0
2963  한심한 친구 늑대인간 05-20 0 0
2962  오랜만이야 늑대인간 05-20 1 0
2961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무당과 인육귀신 (괴담/무서운이야기/공포/귀신/호러/공포이야기/심령) 늑대인간 05-20 1 0
2960  사라진 점심시간 늑대인간 05-20 0 0
2959  야구장의 유령 늑대인간 05-19 0 0
2958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택시기사와 뺑소니귀신 (괴담/무서운이야기/공포/귀신/호러/공포이야기… 늑대인간 05-18 0 0
2957  무릉도원을 찾은 권진사(訪桃源權生尋眞) 늑대인간 05-17 0 0
2956  화장실의 누군가 늑대인간 05-17 0 0
2955  인어 늑대인간 05-15 0 0
2954  한심한 친구 늑대인간 05-15 0 0
2953  하얀 구렁이 늑대인간 05-13 0 0
2952  산속의 할아버지 늑대인간 05-13 0 0
2951  악의가 담긴 한마디 늑대인간 05-13 0 0
2950  [실화괴담][74th]얼굴에 남은 손자국 늑대인간 01-04 0 0
2949  [실화괴담][72nd]주희 늑대인간 01-04 0 0
2948  사신님 늑대인간 12-10 1 0
2947  현장 사진 늑대인간 12-10 0 0
2946  강간상습범 앞에서 여자가 벌거벗고 누워 있는 꼴 +1 lgtwins111 05-24 0 0
2945  들은 이야기 +1 노래요정 01-27 0 0
2944  들은 이야기 2 혜수지유맘 01-27 0 0
2943  김일병 총기난사 사건 +1 쌍둥이맘 01-27 1 0
2942  일본 도쿄 불바다 뉴골프매니… 01-27 0 0
2941  요새 이런경우가 있다고 합니다...조심들하세요.. +2 진우아름엄… 01-27 2 0
2940  2011년 1월 24일 광주 무등산 UFO 목격사건 +3 평온맘 01-27 1 0
2939  황당한 마트에서의 경험 goaldks 01-27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